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창원 북면, 천주산 청정 미나리 첫 출하로 향긋한 봄 알려

기사승인 2020.02.15  15:26:03

공유
default_news_ad2

- 향긋한 봄, 북면 미나리 삼겹살 드시러 오세요

향긋한 봄, 북면 미나리 삼겹살 드시러 오세요

[경남데일리=김혜인 기자] 창원시 의창구 북면행정복지센터(면장 윤선한)는 14일 북면 청정마을인 외감마을에서 생산된 ‘천주산 청정 미나리’가 출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천주산 청정 미나리는 매년 8월에 모종 파종해 2월 중순경 첫 출하를 시작으로 4월말까지 계속 수확한다.

지하 200m의 지하수를 끌어 올려 친환경농법으로 재배하고 있으며, 줄기가 부드럽고 향이 진하며 아삭한 식감이 일품이다.

천주산 미나리는 2011년 농업기술센터의 기술지원으로 재배가 시작됐고, 현재 작목반 7농가에서 200여t의 미나리를 생산‧출하해 연간 15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농가의 고부가가치 소득작물로 자리를 잡은 지 오래다.

특히, 농한기에 미나리의 수확·세척·판매 등에 지역 주민들을 고용함으로써 농촌지역 고용창출에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한방에서는 미나리가 '수근(水芹)' 또는 '수영(水英)'이라 불리는데 각종 비타민이나 몸에 좋은 무기질과 섬유질이 풍부해 피로회복과 변비예방,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또한, 체내에 들어오는 중금속을 밖으로 배출해 간 활동에 도움을 주는 등 봄철 건강한 제철음식으로 많이 찾고 있다.

북면에는 농장에 직접 찾아가 당일 수확한 미나리와 함께 구워먹는 삼겹살이 절묘한 맛과 향이 나서 인기가 높다.

외감마을 미나리 농장에서는 1인당 입장료 5천원을 받으며, 미나리 한 단(1kg) 1만원, 반 단(0.5kg) 5천원에 판매하고 있다. 고기는 직접 준비해 와도 좋고, 현장판매도 하고 있다.

또한, 미나리를 엑기스로도 판매하고 있으며, 북면 온천단지와 천주산 진달래 축제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미나리 농장은 추천코스로 손꼽히고 있다.

윤선한 북면장은 “최근 코로나 감염병으로 움츠렸던 몸을 북면에 오셔서 온천욕으로 푸시고, 아삭아삭한 천주산 청정 미나리를 곁들인 삼겹살의 절묘한 맛을 느끼며 건강한 봄을 맞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ad45

김혜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