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거창서 마을주민 6명 탄 트럭 배수로 빠져…3명 사망·3명 부상

기사승인 2020.03.01  14:26:58

공유
default_news_ad2
거창서 마을주민 6명 탄 트럭 배수로 빠져 / 경남소방본부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거창에서 6명이 탄 더블캡 트럭이 배수로에 빠지면서 전신주를 들이 받는 사고로 3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1일 경남소방본부와 거창경찰서에 따르면 29일 오후 5시 29분께 거창군 웅양면 구수마을 인근 도로에서 웅양면사무소 방향으로 달리던 1t 더블캡 화물차가 폭이 약 1m 정도 되는 배수로에 빠진 후 전신주와 부딪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지만 차량에 타고 있던 A(74·여)씨 등 3명이 숨졌으며, 운전자 B(75)씨 등 3명은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나 2명은 중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차량에는 50∼70대 5명과 30대 1명 등 총 6명이 탑승해 거창읍에 식사 등을 하러 가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인근 마을 주민들로, 부상자 중 2명은 모자지간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트럭에 블랙박스가 없고, 운전자가 당시 상황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며 "추가 현장 조사 등을 통해 자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45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