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김해시 개학 전까지 방역 승기 잡는다

기사승인 2020.03.27  11:42:56

공유
default_news_ad2

- 다음달 5일까지 대중교통 방역 집중

▲ 김해시 개학 전까지 방역 승기 잡는다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김해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초중고 개학일인 4월 6일 전까지 대중교통 방역에 역량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초중고 개학일을 앞두고 지난 22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단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이에 발맞춰 시는 대중교통 방역대상을 확대했다.

시는 지난 13일부터 군부대 지원을 받아 매주 금요일마다 시민 이용이 많은 부산김해경전철 김해구간 12개 역사와 김해여객터미널 대합실, 승하차시설 등을 방역해 오던 것에서 시내버스공영차고지 및 공영차고지 내 시내버스를 군부대 지원 방역대상에 추가했다.

시내버스 운수업체와 부산김해경전철, 김해여객터미널에 시설과 차량 소독을 위해 락스 258병, 소독제 60병, 종사자를 위한 마스크 6,477매를 제공하고 이용객을 위한 손소독제도 1,899병을 지급했다.

시는 또 관내 대중교통 수단별 관리기관에 국토교통부에서 시달한 ‘안전한 대중교통 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송부하면서 대중교통 종사자 관리를 위한 감염병 관리 책임자 지정, 근무 투입 전 종사자 건강 수시체크, 종사자 근무 투입 시 마스크와 일회용 장갑 착용 철저, 차량 출발 전후 즉시 소독하도록 강력히 권고하고 이를 독려하기 위해 여러 차례 현장점검에 나선다.

김호재 대중교통과장은 “학교 개학일인 4월 6일 전까지 코로나19 방역의 승기를 잡아 국민들이 하루 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정부 방침에 맞춰 시민들이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상황 종료 시까지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과 예방수칙 준수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ad45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