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창원시, 추석 연휴 방역대책 추진

기사승인 2020.09.17  11:36:58

공유
default_news_ad2

- 안전하고 따뜻한 ‘비대면 추석’ 적극 동참 당부

[경남데일리 = 이성용 기자] 창원시는 17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초점을 맞춰 시민의 안전과 생활편의를 최우선으로 하는 ‘추석 연휴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추석 연휴기간 시내 고위험 및 중위험시설, 감염 확산의 위험도가 높은 사업장 등에 대해 방역을 강화한다.

대시민 방역 동참 분위기 확산을 위해 SNS, 포스터를 통해 적극적인 홍보도 펼친다.

시는 전 시민 대상으로 고향·친지 방문 자제를 권고하는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고 창원시 공식 SNS에도 명절 이동 자제 및 집에서 머무르며 할 수 있는 문화생활 등을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시 전역에 마스크 의무 착용 홍보 포스터를 부착하고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내버스에도 관련 홍보물을 부착해 시민들이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함으로써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고 시민이 스스로 방역의 주체로서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연휴기간에도 215명이 코로나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해외입국자 등 자가격리자를 24시간 모니터링한다.

또한 코로나19 유증상자는 관할 보건소 또는 관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가능하다.

실내 봉안시설의 경우 추석연휴 5일간 폐쇄하고 추석연휴 전후 2주간 1일 추모객 총량 예약제를 실시하는 동시에 온라인 성묘 시스템을 운영해 성묘·추모객의 방문 자제와 분산을 유도하는 성묘 특별대책을 시행한다.

봉안시설 사전예약에 관한 사항은 16일부터 10월 14일까지 창원시설공단 홈페이지 내 배너를 통해 접수하거나 전화로 문의 및 접수할 수 있다.

시는 정부의 추석 특별방역기간 지정과 이동자제 권고 조치에 맞춰 올해 추석 연휴에는 명절마다 성묘객의 교통 편의를 위해 제공해오던 창원공원묘원 및 창원시립상복공원 방면 시내버스 노선 증설과 임시운행을 지원하지 않는다.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시민 모두가 방역수칙 준수에 동참해 주시는 것이 코로나19의 유일한 백신이며 이번 명절은 나와 내 가족의 건강을 위해 이동을 자제하고 부득이 방문 시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코로나19라는 위기상황에서 맞이하는 첫 명절인 만큼,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45

이성용 기자 anjffh1@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