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정세균 총리, 함양 서하초 아이토피아 입주식 참석

기사승인 2021.02.27  18:53:04

공유
default_news_ad2

- 서하초 전학생 가정 위한 임대주택 입주 기념행사 열려

27일 함양 서하초 전학생 가정을 위한 임대주택 입주 기념행사가 열렸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농촌재생 성공 모델인 ‘함양 아이토피아 임대주택’ 입주식에 정세균 국무총리와 변창흠 국토교통부장관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27일 함양 서하초 전학생 가정을 위한 임대주택 입주 기념행사가 열렸다.

이날 지역 주민들과 함께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김현수 농림수산식품부장관도 함께 참석해 ‘농촌지역 주거 플랫폼 구축’에 관한 국토부와 농식품부 간 업무협약 및 농촌경제연구원장의 ‘농촌구상’ 발표, 유토피아 비전위원회의 ‘농촌유토피아 비전 선언문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서하초 아이토피아 임대주택’은 폐교 위기의 학교와 마을공동체를 살리기 위한 주거 지원사업이다.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경남도와 함양군, LH토지주택공사, 농촌경제연구원 등 공공기관이 협력해 추진해왔다.

임대주택 규모는 총 대지면적 2,672㎡로 서하초 전학생 가정을 위한 다자녀형 10호(전용67㎡)와 지역 내 저소득층을 위한 저소득형 2호(전용48㎡) 등 주거시설, 어린이 도서관과 공유부엌 등 커뮤니티 시설이 복합적으로 갖춰져 있다.

향후 단지 내 임대주택과 연계해 청년들의 농촌 정착과 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창업 공간, 스마트팜, 공유주택(쉐어하우스) 등을 갖춘 ‘서하다움 팜스테이 플랫폼’을 조성해 미니 복합타운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해 4월 경남도와 함양군, LH,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서하초학생모심위원회 등 5개 기관 및 단체는 ‘농촌유토피아 선도적 실행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이후 농촌지역 재생사업의 선도적 모델을 마련해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농촌지역 인구 감소 및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하고자 논의를 통해 주거·일자리·생활 편의시설(SOC)이 결합된 단계별 사업으로 개편해 추진해왔다.

27일 함양 서하초 전학생 가정을 위한 임대주택 입주 기념행사가 열렸다.

1단계사업은 매입주택임대+청년 창업공간+마을정비형공공주택이며, 2단계사업은 생활 SOC연계형 공모와 지역 수요 맞춤형 지원사업, 취약지역 생활 여건 개조사업(새뜰마을)공모, 3단계사업은 투자 선도지구 공모 및 6차 산단 조성, 일자리 연계형 전원주택 조성, 은퇴자 등 주거복합단지 조성 등이다.

경남도를 비롯한 협약 참여기관 및 단체는 1단계 사업에 해당하는 서하초 아이토피아 임대주택 외에도 대상 지역과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김경수 지사는 “도시에서 찾아오는 농산어촌이 될 수 있도록 함양 서하초 모델을 잘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며 “교육공동체인 학교를 중심으로 일자리와 주거 모델을 결합해 나가는 서하초 모델 외에도 다양한 농산어촌 살리기 모델들을 잘 만들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발전의 중심에 농산어촌이 함께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군 총리도 축사를 통해 “함양 주거 플랫폼선도 사업은 지역균형 대전환을 향한 큰 걸음을 내딛는 귀중한 이정표”라며 “앞으로도 각 부처의 역량을 결집해 지역살리기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ad45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