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거창군-보훈지청 ‘독립유공자 유족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 진행

기사승인 2021.04.08  13:29:23

공유
default_news_ad2

- 신원면 애국지사 후손 댁에 명패 달아 존경심 전해

▲ 거창군-보훈지청 ‘독립유공자 유족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 진행

[경남데일리 = 허정태 기자] 거창군과 경남서부보훈지청은 8일 신원면 수옥마을의 독립유공자 후손의 자택을 방문해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진행했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2019년부터 독립유공자를 시작으로 민주유공자, 국가유공자 등에게 명패를 달아드리는 사업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구인모 거창군수와 강석두 경남서부보훈지청장이 참여해 독립유공자 윤명종 지사의 외손자 김두열 씨의 자택에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리고 애국지사의 헌신과 희생에 존경과 감사를 전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앞으로도 조국 수호를 위해 국가에 헌신하고 희생하신 유공자와 그 가족, 후손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사회적 예우를 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지난해까지 독립유공자·유족 등의 국가유공자 댁에 123개의 명패를 달아드렸으며 내년에는 전몰순직군경 등의 유족까지 확대해 순차적으로 명패를 달 예정이다.


ad45

허정태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