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돌발해충 방제 위해 어린벌레 시기에 방제

기사승인 2022.06.23  16:18:31

공유
default_news_ad2

- 5월 하순부터 6월 상순까지 돌발해충 발생조사 실시

▲ 돌발해충 방제 위해 어린벌레 시기에 방제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돌발해충으로 인한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5월 하순부터 6월 상순까지 돌발해충 발생조사를 진행했다.

돌방해충은 외국에서 유입되어 과수 농가에 많은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미국선녀벌레는 2009년 김해에서 발견된 이후 전국적으로 퍼져나가 2021년 발생지역은 128개 시·군으로 주로 단감, 사과, 배, 복숭아 등 전국적으로 11,000ha가 넘는 면적에 발생해 피해를 줬다.

돌발해충 발생조사 결과,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 어린벌레가 산청, 고성, 의령, 함안 등 일부 시·군에서 발생이 확인되었으나, 지난해에 비해 발생 밀도가 소폭 감소한 것으로 조사 됐다.

하지만 미국선녀벌레와 같은 돌발해충은 어린벌레시기에 크기가 작아 자세히 관찰을 하지 않으면 발생을 알지 못하고 적기에 방제하지 않을 경우에 작물을 흡즙해 생육을 저해하거나 분비물을 배출해 그을음병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성충이 되면 날아서 농경지와 산림지를 오가며 피신해 방제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에 이동 반경이 작은 어린벌레시기에 방제해야 방제효과가 높다.

이석민 농업연구사는 “지속적인 예찰과 방제 교육 등을 통해 돌발해충으로 인한 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45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