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경남교육청, 조명옥 청년 작가 초대전

기사승인 2022.09.21  11:30:48

공유
default_news_ad2

- 제2청사 갤러리에서 9월 21일부터 10월 5일까지 개최

▲ 경남교육청, 조명옥 청년 작가 초대전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교육청은 21일부터 10월 5일까지 제2청사 갤러리에서 조명옥 작가의 ‘세러피-휴식’ 전을 연다.

제2청사 1층 공간은 경남 교육 가족과 도민들을 위한 문턱 낮은 갤러리다.

카페와 도서관, 쉼을 제공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문화예술의 일상화를 실현한다.

경남교육청은 매년 상·하반기에 ‘조화로운 균형: 공존’이라는 주제로 도내 활동 중인 중견·청년 작가의 작품 전시회를 연다.

특히 그동안 독창성과 작품성을 갖춘 주목할만한 청년 작가를 발굴해왔다.

선정된 청년 작가에게 전시 기회를 제공해 창작의 발판을 마련해 주고 지역 미술계 발전을 꾀하는 데 힘써왔다.

이번 전시는 서양화가 조명옥의 작품 21점을 선보인다.

조 작가는 식물의 시들지 않는 영원한 아름다움을 간직하기 위해 그 순간을 그림으로 기억해나간다.

그의 작품은 지친 현대인을 위한 ‘식물 요법’이라고 할 수 있다.

바쁜 일상에서 생활공간 안으로 들어온 자연을 통해 작지만 소소한 행복을 느끼고 삶의 의미를 찾으려는 애틋한 노력을 담아냈다.

그에게 식물은 작가 자신이면서 동시에 관객이다.

선인장의 강인함은 세상 속에서 더 굳건해지고자 하는 우리를 엿볼 수 있다.

여러 잎이 뒤엉키며 풍성히 자라나는 식물은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나를 찾아가고 있는 우리를 투영한 짙은 푸르름이다.

조 작가는 개인전 6회를 비롯해 아트 페어 9회, 단체전 50여 회 등 국내외 다수의 전시에 참여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황둘숙 총무과장은 “경남 교육 가족과 도민들에게 자연이 주는 위로와 휴식을 선물하고자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며 “매일같이 움트는 생명과 성장의 시간을 기록한 조 작가의 작품으로 지친 일상 속 활기를 불어넣고 마음속 안식을 찾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d45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