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경남도, “거제~부산 2000번 시내버스 연장”…‘주민 숙원 해결’

기사승인 2023.12.01  13:04:46

공유
default_news_ad2

- 12월 1일부터 거제 2000번 시내버스 고현터미널에서 출발

▲ 경남도, “거제~부산 2000번 시내버스 연장”…‘주민 숙원 해결’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거제와 부산을 잇는 거제 2000번 시내버스의 기종점이 1일부터 연초에서 고현으로 연장 운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거가대로 개통으로 남해고속도로를 이용해 부산과 거제를 오가는 시외버스 노선이 거가대로를 이용해 운행하도록 경로를 변경해 2010년 11월부터 부산과 고현 및 장승포를 잇는 시외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

이후 부산시 시내버스사가 부산역을 출발해 고현을 연결하는 시내버스 운행을 희망했으나, 기존 시외버스사와 노선 경합 등을 이유로 합의가 되지 않았다.

이후 국토교통부의 조정위원회 조정을 거쳐, 현재의 연초와 부산 하단역을 오가는 2000번 시내버스가 2014년 1월부터 운행하게 됐다.

하지만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이용객 중 고현까지 이동을 위해서 연초에서 하차해 고현까지 택시, 시내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으로 환승 이용해야 하는 교통 불편이 장기화되어 왔다.

시내버스사는 거제지역 종점을 고현까지 연장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고 시외버스사는 시외버스의 하단역 정차를 조건으로 동의했으나, 시내버스사에서 이를 반대해 운수회사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부산과 거제를 잇는 시외버스와 시내버스 노선은 노선개통 이후에도 지속적인 행정소송 등 법적 다툼으로 운수회사간 갈등의 골이 깊어 협의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에 거제시와 서일준 국회의원, 전기풍 도의원의 2000번 시내버스 고현까지 연장 필요성에 대해 지속적인 건의가 있었고 시외버스사를 관할하는 경남도는 이용객의 불편 해소와 다양한 선택권 부여를 위해 시외버스사와 수차례 협의를 통해 시내버스 노선 연장 동의를 이끌어 냈다.

시외버스사도 무조건적인 반대는 환경변화와 시대적 흐름에 맞지 않다는 입장 변화를 통해 시내버스의 연장을 동의하면서 앞으로 시내버스와 노선 경합으로 정차하지 못한 아주동 등 정류소 추가에 대해서도 지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삼 경남도 교통건설국장은 "2000번 시내버스 연장 운행으로 도민의 대중교통 환승 이용 불편을 해소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거제와 부산을 잇는 시외버스와 시내버스 상생방안 마련으로 경쟁하는 공존 관계를 통해 도민에게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고 말했다.


ad45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