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거창군, 제23회 국무총리배 생활체육 전국게이트볼 대회 개최

기사승인 2024.05.21  13:32:49

공유
default_news_ad2

- 전국 1,100여명 게이트볼 동호인 거창 집결

▲ 거창군, 제23회 국무총리배 생활체육 전국게이트볼 대회 개최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은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거창스포츠파크 종합운동장에서 ‘제23회 국무총리배 생활체육 전국게이트볼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한 게이트볼협회, 경상남도 및 거창군 게이트볼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게이트볼 협회에 등록된 17개 시·도 112개 팀, 1,100여명의 선수와 대회 관계자 등이 참가해 열띤 경기와 응원을 통해 전국 게이트볼인들의 화합과 친목의 장을 펼칠 예정이다.

개최지인 거창군에서는 11개 팀, 67명이 참가하며 이희열 협회장은 “전국 규모 게이트볼 대회를 우리 군에서 개최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며 “거창 대표 선수들이 열심히 훈련한 실력을 발휘해 좋은 결과를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는 총 14개 코트에서 진행되며 1개 코트당 8개 팀이 두 조로 나눠져 예선 링크전을 치른다.

각 조에서 상위 4팀이 결선 리그전으로 진출해 최종 우수팀을 가리게 되며 A그룹의 우승팀은 오는 11월 열릴 ‘대한게이트볼협회장배 전국최강전’ 참가 자격이 부여 된다.

대회 기간에 참가자들은 거창에 머물며 숙박과 음식점 등을 이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되며 거창창포원, 수승대, 항노화힐링랜드 등 지역 관광 활성화에도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이번 대회를 통해 ‘힐링과 스포츠의 도시 거창’을 대외적으로 홍보해 생활체육과 웰니스 중심도시로서 거창군의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거창군을 방문해 주신 전국 게이트볼 선수단과 관계자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모든 선수들이 대회를 즐기고 이번 대회가 전국 게이트볼 동호인들의 화합과 친목을 다지는 축제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ad45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