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창원시, 5월 수입 수산물 원산지 합동점검 실시

기사승인 2024.05.23  13:39:04

공유
default_news_ad2
▲ 창원특례시, 5월 수입 수산물 원산지 합동점검 실시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관내 수산물 판매점 및 수산물 취급 음식점 등에 대상으로 22일 수입 수산물에 대한 원산지 표시 합동점검을 했다.

이번 합동점검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통영지원,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청이 합동점검반을 편성했다.

성산구 음식점 및 수산물 판매점 등을 대상으로 음식점 원산지 표시 대상 20개 품목[넙치, 우럭, 참돔, 미꾸라지, 낙지, 뱀장어, 고등어, 명태, 갈치, 오징어, 꽃게, 참조기, 다랑어, 아귀, 주꾸미, 가리비, 우렁쉥이, 전복, 방어, 부세]에 대한 원산지표시의무과 함께, 유통·판매 수산물에 대해서도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또한 최근 증가하고 있는 배달앱 등을 통한 수산물 판매·가공품에 대해서도 점검을 했다.

아울러 5개 구청별 자체 지도·단속반을 편성해 5월 생산·소비량이 많은 참돔, 멍게, 뱀장어, 낙지, 미꾸라지, 오징어를 중점 품목으로 해 수산물을 취급·판매하는 도·소매점, 마트, 전통시장, 음식점과 수산물을 제조·가공·판매하는 업체 등을 대상으로 5월 30일까지 점검을 추진한다.

한편 △수산물 원산지를 거짓·혼동·위장 표시하면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을, △원산지 미표시의 경우 5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음식점 표시대상 20개 품목을 표시하지 않으면 1차 위반 시 품목별로 3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김종필 해양항만수산국장은 “수산물 원산지 표시 의무자가 투명한 원산지 표시를 철저히 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하며”, 이후에도 “소비자의 알권리를 보호하고 올바른 수산물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수산물 원산지 표시 점검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d45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