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밀양 장미원 '꽃의 여왕 장미 활짝'

기사승인 2024.05.24  15:03:28

공유
default_news_ad2

- 제66회 밀양아리랑대축제 기간에 즐기는 만개한 장미

밀양시 장미원 전경

[경남데일리=공태경 기자] 밀양강 삼문동 둔치 장미원에 꽃의 여왕으로 불리는 장미가 활짝 펴 은은한 향기와 매혹적인 자태를 뽐내고 있다.

삼문동 435-4번지 일원에 6,400㎡ 규모로 조성된 장미원은 5월 하순부터 3만 5천여 송이의 장미가 만개해 시민은 물론 인근 지역의 많은 방문객이 찾는 관광명소로 발돋움하고 있다.

시는 최근 400여 송이의 장미를 보식하고 장미원을 찾는 방문객들이 편안하게 쉬어가며 즐길 수 있도록 의자, 그늘막 등 오래된 휴게시설을 정비했다.

박영훈 산림녹지과장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가족, 연인, 친구 등 많은 관광객이 장미원을 찾아 사진도 찍고 즐거운 한때를 보냈으며, 다녀가신 분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라며 “특히 오는 26일까지 이어지는 밀양아리랑대축제를 즐기러 온 나들이객들이 삼문동 수변 길을 걸으며 장미원에 들러 꽃도 감상하고 봄의 정취도 만끽하시길 바란다”며 장미원 꽃구경을 적극 추천했다.

ad45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ad4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ad4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